깁스를 한지 건 5주.. 드디어 2009년 6월 3이 수요일 기브스를 풀게 되었다.



병원 선생님의 실력을믿으면 그까이꺼 걱정할 가치 조차 없지만 막상 전기톱이 당신의 팔을(기브스)를 가르고 있다 생각해보라..
기브스를 자를때 전기톱으로 자르는 것은 정말 두려웠다.

기브스를 파고드는 저기톱이 움푹움푹 들어가는 것을 보면 식은땀이 절로 날 것이다...

예전의 팔꿈치 위로 기브스가 올라와있던 상황이 아니라서 단번에 갈라 손을 꺼내었다.












기브스를 풀게된 것 까지는 좋았으나.. 풀고 난 후 과관이 아니다.. 떼고 난 후의 냄새란.. 겪어보거나 주위에 있어본 사람만이 아는 것!!



정말 때가 듬뿍듬뿍.. 게다가 냄세도 오우 젠장란 말이 나올 정도니 말이다...

우선 기브스 뗀 첫날은 목욕탕에가서 기브스했던 손을 조심히 때 벗기고 목욕을 마치고

그 다음날 물리치료를 하게되었는데 처음에 자그마한 욕조에 뜨거운물을 넣고 보트에쓰일 법 한 모터를 돌려 공기방울 회오리에 손을 담갔다.

공기방울이 굳은 근육과 뼈에 부딛치면서 느껴지는 시원하이란 후후...
     

그리고 전기치료 후 뭉친 근육들을 풀어주기이해 선생님이 내 손을 좌우로 위아래로 흔들고 스트랫칭을 해 주는데... 근육이 끊어질듯한.. 어디까지나 뭉쳐있기에 그리 느껴졌겠지만 정말 후덜후덜 떨리는것이 조금은 창피하기도 했다... ㅎㅎ

스트렛칭을 하는 방법을 몇가지 알려주고 집에서 얼른 근육의 신경 등이 제자리로 돌아왔으면 좋겠다...

뼈가 붙은 후의 고통이 이리 심할 줄이야......
신고

'Sage's Story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브스 품과 물리치료  (0) 2009.06.05